EP. 259 샌가방 [부부의 감동이야기 - 내 것이 아닙니다]

40대 중반 모 기업의 연구원 부인이 쓴
가슴 찡한 글입니다.
실명으로 올리셨고 실제 사진을 올렸습니다.
많은 분들이 감동하셨으면 합니다.

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

심혈을 기울여 아름답게 꾸민 우리 집
잡지에도 여러 번 나온 아름다운 이 집이
한때는 가장 큰 자랑이었다.
하지만 남편이 아프고 보니 내가 있을 곳은
궁궐 같던 집이 아니라 몇 평 안 되는 비좁은 병실,
피곤한 내 한 몸 누일 곳은 푹신하고 안락한
침대가 아니라 딱딱하고 좁은 보조 침상이었다.
나의 관심을 받았던 수많은 그릇들도
남편과 함께 하는 병실에서는 아무 소용이 없었다.
황량한 이 병실에서 쓸 수 있는 건
보잘 것 없는 플라스틱 접시와 종이컵뿐이었다.
붙박이장에 가득 담겨있던 수많은 옷들과
명품 백들.. 이 또한 내 것이 아니었다.
남편과 함께 하는 병실에선 그저 편한 옷이면 좋았고
귀히 여기던 명품 백도 아무 필요가 없었다.

어디 그뿐이었을까
20년 넘게 내 자랑이었던 남편도 내 것이 아니었다.
의사들은 말한다. 마음의 준비를 하라고
이 또한 내 것이 아니라고..
이젠 알고 있다.
내 분신, 내 생명, 내가 사랑하는 이들조차
전부 내 것이 아니라는 것을.
이들 또한 그분이 내게 잠시 맡겼던
선물임을 나는 잊고 있었다.

같은 이유로 남편이 건강의 대한 근심, 염려 또한
이제 내 것이 아니다. 의사가 아무리 무서운 말을 해도
그것은 내 것이 아니다. 내 아버지의 것이다.
모든 근심거리 다 주께 맡기고 내 남편 또한
주께 맡기고 나는 이 밤을 또 기다린다.

내 것이 아닌 걸 내 것인 양 소유하며 자랑하며
욕심내었던 내 무지를, 내 교만을, 내 과거를 회개하며
나는 오늘도 눈물로 기도한다.

샌가방 팟빵 - http://www.podbbang.com/ch/6887
샌가방 카톡 - sdcatholic